보관물

작성자 보관물

사용자들이 더 구매하고 더 추천하게 만드는 방법

2001년 처음 입사했던 유비케어(당시 메디다스)에서는 직원들의 능력 향상을 위해 퇴근 후 강사를 초빙하여 강의를 개설하고는 했다. (요즘 기준으로 이게 좋은 행동인지는 모르겠으나 당시에 강압적이라는 느낌보다는 훌륭한 강의를 사내에서 받을 수 있어 매우 좋았던 기억이다.)

그 강의 중 하나가 UI에 관련한 강의 내용이 있었는데 사실 내용은 많이 기억이 나지 않지만 엘리베이터에서 강사에게 “게임의 UI를 잘 이용하면 사용자에게 편리하지 않을까요? 복잡한 시뮬레이션 게임을 사용자는 배워서 게임을 즐기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라는 질문을 했었다. 그 당시 내가 생각했던 게임의 UI를 차용한 사용성 향상은 지금 생각해 보면 게임을 하고자 하는 의지를 배재한 단순한 형태로 접근했다는 느낌이 있다.

최근에 읽고 있는 ‘게이미피케이션 실전전략’이라는 책은 나와 비슷하게 게임에 관심을 가졌지만 그것을 이론으로 잘 정립한 저자(유카이 초)의 책으로 배울 것이 많았고, 그 중에서 일부를 발췌하여 여기 적어본다.

정당한 유산(게임 테크닉 #46)x9791156004608

가장 흔히 코어드라이브 8:손실&회피를 사용되는 게임 테크닉은 내가 정당한 유산이라고 부르는 방식이다. 이는 시스템이 처음에 유저들로 하여금 자연스레 자신들에게 속한다고(기대감이 중요하다는 점 기억하는가?) 믿게하여 그들로 하여금 의도 되는 행동을 취하지 않을 경우에 빼앗기게 될 거라고 믿게 만드는 것이다.

정당한 유산 게임 테크닉은 종종 단순한 단어 바꾸기 형식으로 적용될 수 있다. 전환 페이지(“가입하기” 또는 “구매하기”)를 들르기 전에 옆에서 “지금 구매하시면 20% 즉시 할인” 또는 “가입하시고 3,000 포인트를 받아가세요”와 같은 문구들이 알짱거리는 웹사이트를 방문한 적 있는가? 우리는 주로 그런 제안들을 상술이거나 코어 드라이브4:소유&소유물에 부적절하게 호소한다고 여기고는 무시한다.

그거나, 어떤 사이트들은 게임 테크닉을 경험에 도입해서 우리의 손실 회피 경향을 자극시킨다. 만약 당신이 웹사이트를 서성이다. “축하합니다! 500포

인트를 모으셨네요!”라는 작은 팝업 메시지가 뜨고, 더 돌아다니자 계속해서 “축하합니다! 1,500포인트를 모으셨네요!” 그리고 최종적으로 “3,000점을 모으셨네요. 이제 가입하시고 쌓은 포인트를 적립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받는다고 하자.

이러한 방법은 결과적으로 “3,000점을 모으셨네요. 이제 가입하세요!”와 같은 결과를 보이지만, 경험 디자인은 당신으로 하여금 더 가입하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게 된다. 이전의 방식에서 3,000점을 모으는 과정이 정다하지 않아 보인 반면, 이제는 당신이 웹사이트를 돌아다니며 클릭한 “열심히 일한” 보상을 “얻었다고” 느끼게 된다. 그렇기에, 당신이 마땅히 받아야 하는 것을 가입하지 않으면 잃어버린다고 느껴 더 높은 확률로 가입하게 될 것이다.

중략…

어떻게 경험을 더 내재적으로 만드는가

이 책의 제목대로 우리는 당신이 당신 스스로의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단계와 도구를 주었으면 한다. 이 챕터가 궁극적으로 대화하고자 하는 질문은 이것이다: “내가 어떻게 나의 유저들을 더 내재적으로 동기 부여시킬 수 있을까?”

음, 우리는 내재적 동기 부여가 종종 코어 드라이브 3, 5, 그리고 7과 관련한 우뇌 코어 드라이브로부터 나온다고 일전에 배웠다. 그러므로 경험에 내재적 동기 부여 요소를 더 추가시킬 수 있는 실행 가능한 방법은 위의 코어 드라이브들을 어떻게 하면 경험에 적용시킬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것이다.

1. 경험을 더욱 사회적으로 만들기

최근 비즈니스 세계가 사용해 온 흔한 우뇌 코어 드라이브들 중 하나는 코어 드라이브 5: 사회적 영향&관련성이다. 많은 회사들은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고 사용자들에게 지속적으로 그들의 주변인들을 끌어들이도록 유도하며, 영향력을 키우려고 한다.

당연히, 당신의 경험을 더욱 사회적으로 만드는 더 좋은 혹은 더 나쁜 방법들이 있다. 주목할 첫째 원칙은 유저들이 경험의 가치를 발견했다면 그들은 친구들로 하여금 같은 경험을 하도록 초대하는 데 내재적으로 관심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종종 첫 번째 주요한 승리 상태에서 발생하는데, 이것은 유저가 “와, 이거 대단한데!”라고 말하는 순간 발생한다.

많은 회사들은 유저가 가입을 한 직후 시작 단계의 초반에 모든 페이스북 친구들을 초대하도록 만드는 엄청난 실수를 저지른다. 이용자들은 그 경험이 재미있을지 모르고 다른 친구들에게 스팸을 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사실, 홍보 수단은 첫 번째 주요한 승리 상태를 지연시키고 어쩌면 전체의 경험에 해로울 수도 있다.

경험 설계자는 첫 번째 주요한 승리 상태가 어디에서 발생하는지 정확히 알 필요가 있다. (유저가 거기에 도달하는지 정확히 몇 분 걸리는가까지) 왜냐하면 매초마다 탈퇴자가 생기기 때문이다. 유저가 첫 번째 승리 상태에 도달하면 그때가 그들로 하여금 친구를 초대하거나 그들의 제품을 평가하도록 유인하는 가장 좋은 타이밍이다. (우리는 첫 번째 주요한 승리 상태에 관한 이 중요한 요점에 대해 플레이어들의 경험 단계를 논의하면서 다시 살펴 볼 것이다.)

유저들로 하여금 친구를 초대하는 좋은 타이밍을 알아내는 것과 더불어 어떤 메시지를 사용하는지 결정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나는 다음과 같이 유저들로 하여금 공유하도록 요구하는 회사들을 보았다. “나는 B라는 영역에서 최고인 A 회사를 이용했고 내 문제를 해

결했어! 지금 가입하면 30% 할인이래!” 이것은 명백하게 진짜가 아니며 유저들로 하여금 이 말도 안 되는 홍보 메시지를 공유하도록 유인당한다는 느낌을 받게 한다.

중략…

“게이미피케이션 실전전략” 발췌

이상 책의 내용 중 매우 일부를 적어 두었지만 나 자신도 개발, 기획을 하면서 종종 나쁜예를 따랐던 적이 많아 더욱 의미있게 내용을 보게되었다.

카테고리:think 태그:

vue.js 사용이 늘고 있다.

vue.js의 사용이 늘면서 다양한 Library가 나오고 있네요.

새해 답게 내년을 타켓한 기사가 있어 링크 공유합니다.

내용 보기

카테고리:Programming

css의 flex에 대한 다양한 예제들

css flex속성에 대한 예제를 볼 수 있는 샘플 페이지.

http://yoksel.github.io/flex-cheatsheet/#display

vs code에서 원격 서버(aws)파일 수정하기

최근에 개발을 파이썬 위주로 하게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공개 에디터인 Visual Studio Code( 이하 vs code) 주로 많이 사용한다. 아직 매우 익숙하지는 않지만 지원이 잘되는 매우 깔끔한 에디터로 기존의 sublime이나 atom보다 괜찮게 생각하고 있다.

이 vs code에서는 플러그인을 통해서 원격서버에 접근하여 원격 서버의 파일을 직접 에디팅하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해당 기능을 이용해서 aws ec2의 서버 파일을 수정하는 방법을 step by step으로 알아보자.

Step 1. vs code가 설치가 되어 있어야 한다. (참고, https://code.visualstudio.com/)

Step 2. 두번째는 vs code에 remote vscode를 설치해야 한다. vs code가 실행된 상태에서 cmd+p를 누르고 ‘ext install remote-vscode를 입력하자. (이외에 확장 아이콘을 클릭해서 마켓플레이스에서 Remote VSCode를 검색하는 방법도 있다.)

Step 3. 이제 remote vscode의 설정 값을 일부 수정한다. 메뉴에서 상단 메뉴바에서 Code>기본설정>설정으로 들어간다. (단축키로 cammand+, 를 이용할 수 있다.) 설정 정보에서 remote로 검색하여 remote.onstartup을 true로 변경한다. 변경 시에는 왼쪽의 펜모양을 이용하거나 오른쪽으로 옮겨진 화면에서 수정해야 한다.

Step 4. 이제 서버(필자는 Ubuntu를 사용중이다.)에서 작업이 필요하다. 커맨드로 연결하여 rmate를 설치한다. 설치 파일 다운 등 여러 방법이 있지만 pip를 이용해서 간단하게 설치 가능하다. (* pip install rmate)

Step 5. rmate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local의 연결 포트를 지정해야 하므로 ssh의 -R 옵션을 이용해서 포트를 고정한다. 기본 설정값인 52698 포트를 사용하도록 하자. (설정에서 변경했다면 변경된 포트를 사용해야 한다.)

ssh -R 52698:localhost:52698 -i “xxxx.pem” ec2-user@[aws url 또는 ip주소]

Step 6. 이제 연결된 터미널에서 아래 명령을 입력하면 vs code에 해당 파일이 열리는 것을 볼 수 있다.

rmate -p 52698 [파일경로/파일명]

이상 내용은 맥을 기준으로 작성했다. 간단하게 터미널 접속해서 vs code를 통해 편리하게 수정하고 바로 터미널에서 결과를 실행해 볼 수 있는 remote vscode 기능이 매우 편리할 것으로 생각된다.

 

카테고리:Programming 태그:,

너무 편해 무서운 모바일 송금 – 토스

오늘 페북을 보던 중 아래와 같은 피드를 보고 무심코 링크를 눌려보았습니다. 우산이 약간 필요하기도 했습니다. (요즘 가뭄인데!)

스크린샷 2016-02-16 오후 7.00.56.png

링크(https://toss.im/to/tossmall)을 누르고 나니, 바로 금액과 전화번호 입력 창이 나오네요.

스크린샷 2016-02-16 오후 7.00.25.png

내용을 입력하고, 확인을 누르면 다음 단계로 넘어갑니다.

스크린샷 2016-02-16 오후 7.00.19.png

ARS 전화요청 버튼 클릭하니, 전화 와서 위 인증 번호를 눌러주었습니다.

아래 창에서 보내기 누르고, 나의 통장에서 돈이 빠져 나갔습니다.

스크린샷 2016-02-16 오후 7.00.13.png

이미 토스에 가입되어 있었다는 전제가 있지만, 통장번호/인증서 등등 아무 것도 없이 구매 진행을 완료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토스도 그걸 테스트 하려던 거겠죠.)

 

카테고리:Programming

url에서 페이지 정보 가져오기.

페이스북에서 링크를 삽입하면 아래 이미지처럼 자동으로 썸네일과 타이틀, 설명 등을 읽어 들이는 기능이 있다.

스크린샷 2016-02-04 오후 3.11.19.png

이와 유사한 기능을 하기 위해 여러가지 방법을 고민해 볼 수 있는데, 이도 역시 누군가 친절하게 만들어둔 jQuery plugin이 있다.

사용 방법과 소개는 아래 링크를 참고.

http://embedly.github.io/jquery-preview/demo/index.html

스크린샷 2016-02-04 오후 3.15.59.png

 

사진으로 홍보하기

요즘 회사에서 이런 저런 마케팅 테스트를 많이 합니다. 그런 테스트 과정에서 주로 많이 사용하는 것은 ‘이미지’와 ‘홍보문구’ 인데요. 이미지 같은 경우는 매우 주관적이라 어느게 좋다고 하기가 애매한 경우가 많죠.

이럴 때 사용하면 좋은 내용이 있습니다. 바로~ LaMem (Large-scale Image memorability) (

동작 방식 까지는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사이트에 논문이 첨부되어 있어보면 좋을 듯!), 일단 사람이 기억하기 좋은 이미지를 찾아 볼 수 있다는 매우 흥미로운 내용입니다.

관련 사이트 : http://memorability.csail.mit.edu/demo.html

스크린샷 2016-01-26 오후 3.03.27

카테고리:Programming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