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ink > 웹 진화론… 마지막 페이지를 덮다.

웹 진화론… 마지막 페이지를 덮다.

웹진화론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었다.
중반까지의 매우 깊은 통찰력에 비하면 뒷부분은 조금 지리하게 넘어간것 같다. 하지만, 우리 시대에 인터넷 비지니스 환경에 눈을 띄우기에는 이것만큼 좋은 서적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내가 읽은 서적이 별로 없어서 일 수도 있다.
마지막 장에서 저자는 이책을 쓴 이유를 분명히 밝히고 있다. 요약하자면 힘을 잃고 있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기대로 젊은 세대를 일깨우기 위한 노력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그 젊은 세대의 부모에게까지 읽기를 권유하고 있다. 나는 저자인 ‘우메다 모치오’가 어느 정도의 인물인지는 잘 모른다. 하지만, 실리콘 밸리에서 10년 이상을 부딪히며 익힌 노하우와 그의 통찰력, 수십만명에 달하는 블로그 독자와의 인맥을 기반으로 실리콘 밸리에 1만명의 일본 젊은이를 유치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모습을 생각하니 어쩌면 우리가 너무 이르게 일본을 호락호락한 존재로 치부해 버린 듯한 느낌이 든다.
얼마 전에 한 게시판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에 대한 처우를 현재와 같이 만든 것에 대한 분노를 올린 게시물이 있었다. 글 내용도 그렇고 매우 불손하게 느껴지는 언어를 많이 사용하기도 했었다. 물론 엄청난 수의 댓글이 달렸다. 반응 중에는 ‘너나 잘 하세요.’, ‘싹아지 없다.’ 등 많은 질책이 있었지만 일부는 그런 현실을 남겨준 것에 대한 미안한 부분에 볼 수 있었다.
그 글을 쓴 사람을 옹호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프트웨어라는 고도의 창작과 노력의 결과를 단순히 땅파고, 벽돌 올리는 일과 비교하여 측정하는 수주 기반 사업으로 고착시켜 온 것은 사실이다. 나의 생각에 소프트웨어 분야는 이런 수치로 측정 가능한 수주 사업은 결코 존재하여서는 안된다. 이것은 그렇게 수주를 해서 발주한 발주자, 수주자 그리고 엔지니어에게 모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개별 입장에 대해서는 너무 장황하니 더 언급하지 않겠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소프트웨어 사업을 부가가치가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끌어 올리기 위한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

소프트웨어의 부가가치는 무궁무지하다. 하지만, 그것을 노임단가에 묶지 말고 좀 더 높은 가치를 생각할 수 있는 도전자가 많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런 일에 동참하고 싶다. 행복한 개발자는 임금 보다는 꿈을 꿀 수 있는 개발자, 그리고 꿈을 이룰 수 있는 공기를 숨쉬는 사람일 것이다.

  1. 댓글이 없습니다.
  1. No trackbacks ye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